시민이 주인이 되는 지역사회를 만듭니다.

[지역연대] 충북도의 오송참사 1주기 추모사업 관련 오송참사 유가족, 생존자, 시민대책위 입장

  • 2024-03-19
  • 조회수153
충청북도의 오송참사 1주기 추모사업 관련
오송참사 유가족·생존자·시민대책위 입장 발표

≪오송참사에 대한 충분한 사과와 책임 있는 진상규명 없이 추진되는
충청북도의 오송참사 1주기 추모 사업을 규탄한다!
 

■ 충청북도·청주시·행복청 등 관계기관의 충분한 사과와 책임 있는 진상규명 없이 추진되는 추모 사업을 규탄한다!
충청북도는 지난 2월 오송 궁평2지하차도 참사 1주기 추모사업()을 유가족에게 제안하였다. 충청북도가 제안한 추모사업()에는 추모식 개최’, ‘추모음악회’, ‘추모비 건립’, ‘오송지하차도 참사 백서 제작4가지 추모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충청북도를 포함한 관계기관 그 어느 곳도 오송참사 유가족, 피해자, 충북도민이 이해할 수 있는 사과도 하지 않았고 책임 있는 진상 규명의 자세도 보이지 않았다. 오히려 오송참사 시민진상조사위원회의 1차 진상조사보고에 따르면 관계기관이 오송참사가 발생하는 과정에서 수많은 징후와 경고에도 놀랍도록 아무것도 하지 않은 것이 밝혀졌음에도 사과도 없고 정부와 지자체가 참여하는 진상규명은 시작도차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충분한 사과도 없었고 진상규명의 의지도 없는 충북도의 추모 사업이 어떤 의미가 있는가? 1주기 추모사 업으로 충북도가 할 일은 다 했다며 흔적을 지우려는 것은 아닌가? 오송참사 유가족협의회·생존자협의회·시민대책위원회는 오송참사의 책임자인 충북도가 반성과 사과, 진상규명과 재방방지대책수립 없이 1주기 추모 사업을 추진하는 것을 규탄한다.
 
■ 충청북도는 오송참사의 흔적 지우기가 중단하고 오송참사 유가족, 생존자, 시민사회와 소통하라!
충북도는 오송참사 흔적 지우기는 꾸준히 이어져 왔다. 49재 추모제 직후 이어진 분향소 기습 철거와 진상조사위원회설치 거부 등이 그것이다. 지난해 ‘7.15 교훈 백서라는 이름의 백서 출간 계획을 발표해 오송지하차도 참사흔적지우기라는 비판을 받은 바 있다. 여기에 이어 올해 2월 추진계획에는 참사가 아닌 오송사고재난 백서로 명명해 참사 흔적 지우기는 이어지고 있다.
충북도의 백서 추진계획은 지난해부터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백서의 추진 배경 역시 마찬가지다. 충북도는 오송지하차도 사고의 발생부터 대응. 수습까지 전 과정을 정리하고 기록하는 것을 백서 추진배경으로 밝히고 있다. 참사 대응과 수습 기록을 정리하는 백서는 충북도 스스로 면죄부를 부여하려는 의도에 불과하다. 유가족과 생존자 역시 참사의 책임자가 반성 없이 스스로를 두둔하고 위로하기 위한 백서는 의미가 없다는 입장이다. 백서는 추모 진상규명 재발방지 대책 피해자 치유 등이 포함되어야 한다는 점에서 사고의 과정과 대처를 나열하는 기록일지 제작은 백서로서의 의미가 퇴색될 수밖에 없다. 차라리 시민진상조사위원회의 1차 보고가 제한적 조사였음에도 불구하고백서로서의 의미가 있다 할 수 있다.
또한 상징물의 의미와 설치 장소 등에 대해 피해자와 충분한 소통이 없는 추모비는 피해자에게 2차 가해를 자행하는 것과 다름없다.
충청북도는 오송참사 추모 사업을 추진하는데 있어 먼저 진정성 있는 충분한 사과와 진상규명을 약속하고 유가족협의회. 생존자협의회, 시민대책위의 참여와 충분한 소통을 통해 진상규명, 재발방지, 추모 사업을 추진하기를 요구한다.

 
  
2024년 3월 14일
오송참사 유가족협의회/오송참사 생존자협의회/오송참사 시민대책위원회
 

댓글0